[제주 체험기] DAY 3 : 세상에 좋기만 한 것은 없다

"뻣뻣한 게 나쁜 것만은 아니에요"
기사입력 : 2021-08-30 09:05:44 최종수정 : 2021-09-28 09: 44 차민경 기자
  • 인쇄
  • +
  • -

#1.

 

오전 10시쯤 일어나 블라인드를 걷었다. 오늘도 바다가 고요히 빛났다.

 

TV로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Colour’를 틀어놓고 하루를 시작했다. 영국 BBC에서 하는 다큐멘터리인데 자연 속 동물들의 색깔에 대해 이야기해준다.

 

다큐멘터리에 나온 벌새는 현존하는 가장 작은 새라고 한다. 몸길이 5cm, 몸무게 1.8g밖에 안 되는 조그맣고 사랑스러운 생명체.

 

난 벌새가 갈색인 줄만 알았는데 열대우림에 있는 벌새는 스스로 발광하는 듯한 형광빛이다. 아마 열대우림 색깔이 화려해서겠지? 반짝거리는 작은 새들이 너무 귀엽다.

 

 

▲ 사진=Chris Charles (Unsplash) / 화려한 형광빛의 벌새

 


평소에 난 스릴러류를 즐긴다. 정치적 암투가 가득하면 더 흥미진진하다! 하얀거탑, 시그널, 비밀의 숲, 악의 꽃 같은 드라마가 내 최애다.

 

그런데 여기서는 내가 생전 찾아서 본 적 없는 다큐멘터리가 끌리더라. 사람의 생각이나 감정이 들어가지 않은 자연 그대로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을 보고 싶었다.

 

인생을 바꾸려면 장소, 시간, 사람이 바뀌어야 한단다. 즉 사는 곳을 바꾸고 시간을 달리 쓰고 새로운 사람을 사귀면 인생이 바뀐다는 거다. 이 중 장소만 바꿔도 나머지 2가지가 자연스레 바뀌는 건 아닐까? 장소가 바뀌니 시간을 다르게 쓰고 싶어 지고 만나는 사람도 당연히 달라진다.

 

자연 속 동식물을 다룬 다큐멘터리, 솔직히 재미는 없다. 근데 그냥 평화롭고 좋다.

 

#2.

 

숙소 근처 카페에서 점심 겸 커피를 했다. 이름하여 딜레탕트(dilettante). 예술 애호가라는 뜻이란다. 예술이나 학문에 전문적으로 종사하는 게 아니고 취미처럼 이것저것 즐기는 사람.

 

▲ 사진=차민경 기자 / 카페 딜레탕트의 외관.(2021.04.28)

 

카페 주인 부부는 커피도 음식도 가구도 즐기는 것 같다. 커피도 맛있고 키쉬라는 제주에서는 물론 서울에서도 흔치 않은 음식을 파는 것도 재밌다.

 

키쉬(Quiche)는 부드러운 파이에 계란, 생크림, 베이컨 같은 재료를 채워서 먹는 프랑스 가정식이라는데, 부드러운데 느끼하지 않고 무엇보다 아메리카노랑 찰떡이다.

 

▲ 사진=차민경 기자 / 키쉬와 에그타르트. 간단하지만 든든한 한 끼였다.(2021.04.28)

 

개인 공간도 아니고 상업 공간인데 모조품이 아닌 진품 디자이너 가구를 들여놓은 것도 인상적이었다. 모던하고 심플한 공간. 살짝 심심한 느낌도 있지만 뷰와 합쳐지니 나름의 매력이 있다.

 

▲ 사진=차민경 기자 / 제주의 자연이 한눈에 보이는 풍경.(2021.04.28)

 

▲ 사진=차민경 기자 / 딜레탕트 내부.(2021.04.28)


#3.

 

카페와 숙소 사이엔 꽤나 긴 언덕길이 있다. 멀리서 보면 마냥 그림같이 예쁘기만 한 풍경. 굽이굽이진 논에 끝없이 펼쳐진 바다와 야자수들.

 

한국보다는 묘하게 영국 시골 느낌이 나는 이국적인 곳이다. 그림 같은 풍경이 아름다워 남편과 사전답사 왔을 땐 신나서 사진을 잔뜩 남겼었다.

 

▲ 사진=차민경 기자 / 숙소 사전답사하던 날 행복해보이는 나(2021.03.21)

그런데 카페에서 숙소를 오고 가면서 보니 쓰레기도 눈에 띄고 벌레도 종종 보인다. 멀리서 보면 마냥 예쁘기만 한데 막상 가까이서 보면 소위 지저분한 것들이 잔뜩이다.

 

예전에 넷플릭스로 블랙 미러(Black Mirror)라는 드라마를 본 적이 있다. 거기에 가상세계에 대한 에피소드가 나오는데, 가상세계에 대해 여주인공이 했던 말이 떠오른다. “이 세계에는 꽃과 풀이 가득한데 벌레가 한 마리도 없어요. 그게 너무 징그럽지 않아요?”

 

사람과 동식물이 사는데 쓰레기랑 벌레는 자연스러운 거 아닐까.

 

#4.

 

이효리 요가 선생님 제자의 제자분(친구 왈 그건 거의 남 아니냐고... 그러나 말거나 이 분은 진짜다!)에게 요가를 배웠다.

 

전형적인 요가원이 아닌 선생님이 거주하는 아파트에서 요가를 해서 더 특별한 느낌. 평소에 하던 필라테스보다는 요가가 쉬울 거라고 생각했는데, 웬걸 몸을 배배 꼬아야 해서 더 어렵다.

 

난 체형이 가늘고 긴 편이라 어릴 때부터 내가 유연할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었다. 그러나 난 슬프게도 심각하게 뻣뻣한 몸치다. 머리와 몸이 따로 노는 고장난 고양이 수준이랄까.

 

요가가 끝나고 선생님과 함께 차를 마시는데 선생님이 내 맘을 알아채셨는지 이런 말씀을 해주셨다. “언뜻 보기에 유연한 건 좋기만 하고 뻣뻣한 건 나쁘기만 할 것 같지만 그렇지 않아요. 유연하면 유연한 대신 근육이 약해서 쉽게 다칠 수 있거든요. 뻣뻣한 사람들은 그만큼 튼튼하고 근육도 잘 붙어요.”

 

34년간의 뻣뻣이 인생에서 내 뻣뻣함을 긍정해준 사람은 처음이었다.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은 말이었다. 역시 제주는 힐링의 도시구나.

 

▲ 사진=@sonya__narayani 인스타그램 / 제일 그럴듯해 보이는 포즈를 한 사진을 골라봤다.

 

살수록 더 깨닫는다. 세상에는 좋기만 한 것도 없고 나쁘기만 한 것도 없다. 좋아 보이기만 하는 게 있다면 그건 좋은 게 아니라 나쁜 거다. 그동안 괄시받았던 내 뻣뻣함과 유사 뻣뻣함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저작권자ⓒ (주)티알앤디에프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테그

댓글쓰기

전체댓글수 0

  • Brand
    인천공항, 9월 ‘샤넬’·‘롤렉스’ 면세점 매장 오픈
    TFWA(Tax Free World Association) 하이난 스페셜 행사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프리미엄 럭셔리의 미래(The Premium and accessible luxury)’ 주제로 컨퍼런스가 개최됐다. 이날 인천공항 상업시설처 임성빈 면세사업팀장은 ‘럭셔리 산업과 함께 미래를 향한 행진 : 인천공항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라는 주제발
  • Market Analysis
    [분석] 면세점 7월 매출액 1조3,167억 원으로 또 떨어져
    국내 면세점 7월 매출액 실적이 한국면세점협회(협회장 롯데면세점 이갑 대표)를 통해 1조3,167억 원(USD 1,149,810,191) 이라고 1일 공개했다. 단순히 매출액으로만 놓고 보면 5월 1조5,687억 원(USD 1,396,614,830) 대비 14.1% 하락한 6월 1조3,479억 원(USD 1,200,813,492) 이후 추가로 2.3% 하락
  • World DF
    中, 8월 1일부터 하이난 ‘다이고’ 면세품 추적 코드 이용해 단속
    무디다빗리포트의 마틴 무디는 29일 “중국 당국이 ‘다이고(代购, Daigou)’ 상거래를 단속하기 위해 면세품에 ‘추적 코드(tracing cords)’ 도입을 면세사업자들에게 명령했다”는 기사를 통해 “해당 조치는 8월 1일부터 하이난 섬의 면세사업자들은 의무적으로 면세품에 추적코드를 심어 다이고 판매를 방지해야 한다” 는 내용을 보도했다. 무디는 6월

TR&DF 뉴스레터

TR&DF의 심층적인 분석 콘텐츠가
담긴 뉴스레터로 하루를 시작하세요.

TR&DF 뉴스레터
등록해 주셔서 감사합니다.